최종편집 : 2024.04.25(목) 449호

 

 

 

 

㈜에코앤드림 전구체 제조공장 착공...새만금 국가산단, 이차전지 전구체 생산라인 구축

  
2024-02-21 17:20:11

 

1,800억원 투자 ‘순수 우리 기술’ 이차전지 전구체 연간 30,000톤 생산

 

 군산시는 지난 20일 ㈜에코앤드림(이하 에코앤드림)이 새만금 국가산업단지에 이차전지 핵심 소재인 전구체* 생산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 전구체(precursor) : 어떤 물질대사나 화학반응 등에서 최종적으로 얻을 수 있는 특정    물질이 되기 전 단계의 물질로 양극재**의 주요 원료
  ** (양극재) 배터리 원가의 40%를 차지하며, 배터리 용량과 평균전압을 결정

 이날 행사에는 강임준 군산시장을 비롯하여 김경안 새만금개발청장, 김종훈 전북특별자치도 경제부지사, 안재호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산업단지 사업단장 등 유관기관 및 임직원 70여 명이 참석했다.


 이차전지용 전구체 생산기업 에코앤드림은 새만금 국가산업단지 약 4만5,000평에 1,800여억 원을 투자해 전구체 증산을 위한 공장 착공에 들어간다. 증설 규모는 연간 하이니켈 NCM(니켈·코발트·망간) 전구체 3만 톤 규모로 2025년 2분기부터 본격 양산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증설에 앞서 에코앤드림은 국내 전구체 기업 중 최초로 고객사와 5년간 전기차용 하이니켈 NCM 전구체를 공급하는 대규모 계약을 체결했다.

새만금의 증설 생산물량 또한 해당 고객사에 공급할 예정이다. 2030년까지 지속적인 증설을 진행할 예정인 에코앤드림은 이번 공장 착공을 계기로 글로벌 전구체 톱티어 달성까지 기대하고 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에코앤드림의 군산 새만금 산단 전구체 공장 착공식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그간 이차전지 기업들이 지속적인 투자를 해온 데 이어 에코앤드림 공장까지 착공된 것은 군산 새만금 산단이 글로벌 이차전지 밸류 체인의 핵심거점임을 방증한다고 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군산시는 투자기업이 지역에 빠르게 정착할 수 있도록 산단 내 근로자들의 정주여건 개선과 인·허가, 인프라 구축 등 기업지원 등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 철 기자(kc-4360@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