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8(금) 328호

 

 

 

 

'제1회 새만금 그란폰도' 성황

  
2019-06-04 13:54:09

 

새만금 방조제 따라 1,300여 명의 자전거 행렬

 


새만금개발청(청장 김현숙)은 지난 2일 새만금과 변산반도 일원에서 개최된 장거리 비경쟁 자전거대회 '제1회 새만금 그란폰도'를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1월 첨가접수 한 달 만에 조기 마감돼 기대를 모았던 그란폰도는 대회 당일 이른 새벽부터 1,300여명에 달하는 참가자들이 새만금 방조제로 모여들었다.

제주 서귀포에서부터 강원도 고성까지 전국 각지의 자전거 동호인이 참가했으며, 연령층도 1940년생부터 1990년생까지 다양한 것으로 나타나 온 국민이 즐기는 레저 스포츠임을 입증했다.

이번에 개최한 그란폰도 대회에서는 평지와 산악 지역이 다양하게 분포해 있는 새만금의 특성을 살려 다양한 방식의 대회를 개최했다.

그란폰도(115km) 코스에서 변산반도 국립공원 산악구간을 가장 빨리 오른 손기석 선수가 KOM(킹오브 마운틴)상을 수상했고, 새만금 방조제 수변도로 구간을 가장 빨리 질주한 진민(사이클-남), 정혜진(사이클-여), 윤의수(MTB-남), 남미아(MTB-여)가 각각 스프린터상을 수상했다.

사이클 단체전 TTT(62km)에서는 TeamTrek-Hwashin팀이 1위를, 탑스피드 팀과 첼로페달마피아팀이 2, 3위를 기록했다

사이클 단체전에서 수상한 참가자는 “팀으로 나온 경기에서 수상하게 돼 기쁘다. 팀워크도 다지고 쭉 뻗은 방조제 도로에서 새만금의 아름다운 풍광을 만끽하면서 좋은 사람들과 자전거를 탈 수 있어서 좋았다. 앞으로도 이런 좋은 행사를 많이 개최해 주길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은 “제1회 새만금 그란폰도를 큰 사고 없이 성황리에 마칠 수 있어 기쁘다. 이번 대회를 통해 발견한 장점은 더욱 살리고, 보완점은 개선해 더 좋은 대회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산, 바다, 호소가 어우러진 천혜의 환경으로 자전거 투어에 최적의 조건을 갖춘 새만금이 자전거 라이딩의 명소로 부상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경미 기자(goodmkm@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