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4(토) 319호

 

 

 

 

군산시보디빌딩협, 소송전 '승소' 대회 예정대로

  
2019-10-23 11:47:50

 

26일 군산대에서 '제2회 새만금배보디빌딩 대회' 대회 개최돼

 


소송전으로 자칫 대회 무산 위기에 놓였던 군산시보디빌딩협회 주최 주관 '제2회 새만금배보디빌딩 대회'가 예정대로 오는 26일 군산대학교 아카데미홀에서 개최된다.

지난 4일 전북보디빌딩협회(이하 전보협) J모씨와 가칭 신 군산시보디빌딩협회(가칭 신 군보협) K모씨가 제2회 새만금배보디빌딩대회를 열지 못하도록 전주지법 군산지원에 "대회개최금지등 가처분 신청"을 했으나 재판부가 기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전보협 J모씨와 가칭 신 군보디협 K모씨는 군산시체육회장을 상대로 같은 군보협은 전보협에서 규정에 따라 제명된 군산협회인데 제명처리를 하지않고, 대회에 군산시체육회가 후원까지 하는 것은 위법이라며 이를 취소하고 대회중지처분을 내려달라고 신청한 바 있다.

이에 군산시체육회는 "전보협 J씨로 부터 군보협을 제명해 달라는 부탁을 수차 했으나, 현재까지 군산시체육회에 가입된 종목단체이며, 군보협을 제명해야 할 상당한 이유가 없고, 신 군산시보디빌딩협회라고 하는 단체는 절차에 따라 시 체육회에 등록되지 않은 단체이기 때문에 현 군산시보디빌딩협회의 대회를 후원한 것이다"고 답변했다.

지난 22일 합의재판으로 열린 재판부는 "전보협 J모회장과 신 군보협 K모 회장은 대한보디빌딩협회와 전북보디빌협회의정관 규정에 의해 처분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지만, 해당 정관은 사적인 단체의 정관 규정에 불과할 뿐 군산시보디빌딩협회에서 치르는 대회를 중지할 만한 이유도 없다"고 밝혔다.

또 "신청인 전보협 J협회장의 주장대로 군보협을 정당하게 제명했다면 전보협이 군보협에 대한 간섭해야 할 이유가 없다"며 "신청인들의 주장은 모두 받아들일수가 없어 기각한다"고 판결했다.

재판에 승소한 군산시보디빌딩협회 관계자는 "신청인들로 인해 군산대에서 치러질 제2회 새만금배보디빌딩대회에 참가하려던 선수들이 출전을 포기하는 등 이에 따른 막대한 손실에 대해서 법적조치를 준비하고 있다"며 "본 사건 신청자인 J모씨와 K모씨 중 지난 15일 심리재판중 J모씨는 신청인으로 그대로 남고 K모씨가 L모씨로 변경됐기 때문에 법률적 해석에 따라 손실비에대한 청구를 진행 한다"고 말했다.

/김철 기자(kc-4360@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