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9.17(화) 307호

 

 

 

 

"선선해지는 9월 비브리오패혈증 주의하세요"

  
2019-09-09 09:41:50

 

어패류 익혀먹기, 위생적으로 조리하기 등 예방수칙 준수

 


도내에서 비브리오패혈증 확진환자가 발생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군산시보건소는 동해 및 서해, 남해 일부지역 해수, 갯벌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지속적으로 검출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도내 고창과 부안에서 비브리오패혈증 확진환자가 각 1명씩 발생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지난 6일 밝혔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비브리오패혈균 감염에 의한 급성 패혈증으로 바닷물 온도가 18°C이상 올라가는 매년 5월~6월에 발생하기 시작해, 9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고, 주로 오염된 어패류를 생식하거나 상처 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할 때 감염될 수 있다.

특히, 간 질환자, 알콜중독자,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해,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지기 때문에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또한, 비브리오패혈증은 12~72시간의 짧은 잠복기를 거쳐 발열, 오한, 혈압저하, 구토,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이 동반되고 대부분 증상 발생 24시간 내 부종, 발진 등의 피부병변이 생기고 수포 또는 출혈성 수포를 형성한 후 점차 범위가 확대돼 괴사성 병변으로 진행되는 등 신속한 치료가 없을 시 치사율이 높은 질환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비브리오패혈증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예방수칙 홍보전단지를 제작해 취약계층 방문보건부서 및 각 보건지소, 진료소, 읍·면·동 주민센터에 배포하고, 각종 캠페인을 통해 시민에게 홍보하는 등 다각적인 방법을 통해 예방홍보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해 시민들께서는 아래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어패류를 생식하거나 피부에 상처를 입은 사람이 바닷물 접촉 후 의심 증상을 보이는 경우 의료기관을 찾아 신속한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경미 기자(goodmkm@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